2020.02.20 (목)

  • 맑음속초4.5℃
  • 맑음-0.4℃
  • 맑음철원-0.4℃
  • 맑음동두천1.7℃
  • 맑음파주0.4℃
  • 맑음대관령1.2℃
  • 구름많음백령도5.4℃
  • 맑음북강릉4.2℃
  • 맑음강릉3.8℃
  • 맑음동해3.7℃
  • 맑음서울4.0℃
  • 구름조금인천4.5℃
  • 맑음원주2.8℃
  • 맑음울릉도4.6℃
  • 구름많음수원3.0℃
  • 맑음영월1.8℃
  • 구름조금충주1.9℃
  • 맑음서산1.7℃
  • 맑음울진2.9℃
  • 맑음청주6.6℃
  • 맑음대전5.7℃
  • 맑음추풍령1.0℃
  • 맑음안동2.3℃
  • 맑음상주3.2℃
  • 맑음포항6.6℃
  • 맑음군산4.4℃
  • 구름조금대구5.2℃
  • 맑음전주5.5℃
  • 맑음울산5.9℃
  • 맑음창원5.4℃
  • 구름많음광주7.0℃
  • 맑음부산7.6℃
  • 맑음통영6.5℃
  • 구름많음목포4.2℃
  • 맑음여수7.4℃
  • 구름많음흑산도5.8℃
  • 맑음완도6.4℃
  • 구름조금고창3.4℃
  • 구름많음순천1.6℃
  • 맑음홍성(예)3.1℃
  • 구름많음제주9.6℃
  • 맑음고산6.7℃
  • 구름조금성산6.2℃
  • 맑음서귀포9.1℃
  • 맑음진주2.3℃
  • 맑음강화0.6℃
  • 구름많음양평3.0℃
  • 구름많음이천4.1℃
  • 맑음인제-1.3℃
  • 구름조금홍천0.8℃
  • 맑음태백-1.1℃
  • 맑음정선군-0.9℃
  • 맑음제천-0.5℃
  • 맑음보은1.2℃
  • 맑음천안2.2℃
  • 맑음보령3.6℃
  • 맑음부여3.4℃
  • 맑음금산1.2℃
  • 맑음부안3.5℃
  • 맑음임실1.0℃
  • 맑음정읍3.3℃
  • 맑음남원3.0℃
  • 맑음장수0.0℃
  • 구름조금고창군2.9℃
  • 구름많음영광군3.5℃
  • 맑음김해시6.1℃
  • 맑음순창군2.9℃
  • 맑음북창원6.7℃
  • 맑음양산시4.9℃
  • 맑음보성군2.9℃
  • 맑음강진군3.5℃
  • 맑음장흥2.1℃
  • 맑음해남0.4℃
  • 맑음고흥0.7℃
  • 맑음의령군2.6℃
  • 맑음함양군1.3℃
  • 맑음광양시8.5℃
  • 맑음진도군2.4℃
  • 맑음봉화-0.5℃
  • 맑음영주2.1℃
  • 구름조금문경4.9℃
  • 맑음청송군-0.3℃
  • 맑음영덕2.5℃
  • 맑음의성-0.2℃
  • 맑음구미4.0℃
  • 맑음영천2.4℃
  • 맑음경주시2.9℃
  • 맑음거창0.9℃
  • 맑음합천2.9℃
  • 맑음밀양4.2℃
  • 맑음산청2.6℃
  • 맑음거제5.4℃
  • 맑음남해5.5℃
기상청 제공
2019년도 1분기 경상수지 흑자 112.5억달러… 7년만에 찾아온 불황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정책

2019년도 1분기 경상수지 흑자 112.5억달러… 7년만에 찾아온 불황

전문가들, "수출 부진이 원인으로 보여"

684533_20150513151017_415_0002_99_20150513170326.jpg
한국은행

 

[블록워치 김언 기자] 지난 1분기 경상수지 흑자가 83개월째 연속 흑자기록을 이어갔지만 6년 9개월 만의 최소 폭을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낮은 폭의 흑자기록을 수출 부진이 원인이라고 입을 모았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9년 3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3월 경상수지는 48억2000만 달러 흑자, 1분기 112억5000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는 27분기 만의 최소치"라며 "특히 상품 수지의 흑자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 94억1000만 달러에서 84억7000만 달러로 축소됐다"고 설명했다.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4% 줄며 2016년 3분기(-3.9%) 이후 감소세로 돌아섰다.


전문가들은 세계 교역량 둔화, 반도와체 석유류 수출 감소, 중국 수출 부진 등을 원인으로 봤다.

 

수출은 지난해 같은 동기 대비 8.2% 감소한 471억 달러를 기록했다.


세계교역량 둔화와 반도체 단가 하락, 중국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월(528억9000만달러)보다 9.4% 줄어든 가운데 정부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는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