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맑음속초5.4℃
  • 맑음4.5℃
  • 맑음철원3.0℃
  • 맑음동두천6.5℃
  • 맑음파주5.0℃
  • 맑음대관령2.2℃
  • 구름많음백령도5.2℃
  • 맑음북강릉5.1℃
  • 맑음강릉7.0℃
  • 맑음동해7.1℃
  • 맑음서울6.9℃
  • 맑음인천5.7℃
  • 맑음원주6.7℃
  • 맑음울릉도4.8℃
  • 구름조금수원5.6℃
  • 맑음영월6.8℃
  • 맑음충주5.0℃
  • 맑음서산5.9℃
  • 맑음울진6.1℃
  • 맑음청주9.0℃
  • 맑음대전9.1℃
  • 맑음추풍령5.6℃
  • 맑음안동7.6℃
  • 맑음상주7.5℃
  • 맑음포항9.8℃
  • 맑음군산6.4℃
  • 맑음대구10.0℃
  • 맑음전주8.5℃
  • 맑음울산8.1℃
  • 맑음창원8.2℃
  • 맑음광주10.2℃
  • 맑음부산9.2℃
  • 맑음통영9.8℃
  • 맑음목포6.0℃
  • 맑음여수9.6℃
  • 맑음흑산도5.5℃
  • 맑음완도7.8℃
  • 맑음고창6.0℃
  • 맑음순천6.1℃
  • 맑음홍성(예)6.5℃
  • 맑음제주10.8℃
  • 맑음고산10.1℃
  • 맑음성산7.9℃
  • 맑음서귀포10.2℃
  • 맑음진주8.3℃
  • 맑음강화4.3℃
  • 맑음양평6.5℃
  • 맑음이천7.1℃
  • 맑음인제2.7℃
  • 맑음홍천5.3℃
  • 맑음태백2.3℃
  • 맑음정선군2.5℃
  • 맑음제천2.8℃
  • 맑음보은6.0℃
  • 맑음천안6.7℃
  • 맑음보령6.3℃
  • 맑음부여7.8℃
  • 맑음금산5.9℃
  • 맑음부안6.1℃
  • 맑음임실5.4℃
  • 맑음정읍6.3℃
  • 맑음남원8.1℃
  • 맑음장수4.3℃
  • 맑음고창군7.1℃
  • 맑음영광군6.0℃
  • 맑음김해시8.7℃
  • 맑음순창군8.7℃
  • 맑음북창원9.5℃
  • 맑음양산시7.7℃
  • 맑음보성군7.6℃
  • 맑음강진군8.7℃
  • 맑음장흥8.2℃
  • 맑음해남6.0℃
  • 맑음고흥5.4℃
  • 맑음의령군7.1℃
  • 맑음함양군5.1℃
  • 맑음광양시9.3℃
  • 맑음진도군6.8℃
  • 맑음봉화3.4℃
  • 맑음영주3.8℃
  • 맑음문경6.3℃
  • 맑음청송군4.3℃
  • 맑음영덕5.3℃
  • 맑음의성5.0℃
  • 구름많음구미7.5℃
  • 맑음영천7.4℃
  • 맑음경주시8.1℃
  • 맑음거창6.3℃
  • 맑음합천7.7℃
  • 맑음밀양10.1℃
  • 맑음산청7.9℃
  • 맑음거제7.2℃
  • 맑음남해8.2℃
기상청 제공
배터리 전쟁 개막... SK이노베이션, LG화학에 10억원 소송제기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물 포커스

배터리 전쟁 개막... SK이노베이션, LG화학에 10억원 소송제기

SK, "더이상 경쟁사의 근거 없는 발목잡기를 묵과할 수 없어"

PS19061000638.jpg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기술침해 법적 공방이 맞소송으로 번졌다. (사진제공:이데일리)

 

[블록워치 김지우 기자]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기술침해 법적 공방이 가속화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이 과거 LG화학이 제기한 영업비밀 유출 미국 소송에 대응해 손해배상금액은 10억원을 청구했다.

 

SK이노베이션은 10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LG화학을 상대로 명예훼손에 따른 손해배상 청구 소송과 영업비밀 침해가 전혀 없었다는 내용의 채무부존재 확인 청구 소송을 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국내 대기업 간 선의의 경쟁을 바라는 국민적인 바람을 저버리고 근거 없는 비난을 계속해 온 상황에서 더이상 경쟁사의 근거 없는 발목잡기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명예 및 신뢰 훼손에 따른 손해배상을 청구하고 ‘영업비밀 침해가 전혀 없다’는 것을 확인(채무부존재 확인)하기로 한 것”이라고 소송 배경을 설명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 소송을 통해 10억원을 우선 청구하고, 향후 소송 진행과정에서 입은 손해를 구체적으로 조사한 후 손해배상액을 추가로 확정, 청구할 방침이다.

업계는 이번 소송을 통해 명백히 배터리 분쟁이 끝맺음으로서 최고 수준의 배터리 기술력을 입증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화학 측은 소송 결과로 모든 것을 말하겠다는 입장이다. LG화학 측은 “IT경쟁사의 부당한 영업비밀 침해 내용이 명명백백히 밝혀져 시장 질서가 다잡히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